나이탓

요즘은 누가 뭐만 안좋다고 하면 우스갯소리로 '나이 들어서 그래'라고 받아치는데
실은 내가 요즘 정말 나이 먹은 걸 신체적/정신적으로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1. 흰머리
이건 이미 30대 초반부터 시작된 터라 새치라고 정신 승리하고 있었는데,
이제는 뿌리 염색을 안하고 있으면 사람들이 깜짝 놀라는 지경이다.
얼굴형이 둥글다 보니 저 정도의 흰머리를 기대하지 못하는 탓인지, 사람들이 안타까워 하는 리액션을 해서
그들이 안타까워 하지 않도록 한달에 한번씩 뿌염을 하고 있는데 정말 귀찮아서 못해먹겠다.
나이가 조금 더 들면 (그래봐야 10년 후?-_-) 강경화 장관같이 백발을 하겠다고 생각중.
그러나 그 10년간 뿌염을 계속 할 생각을 하니 생각만으로도 두피가 간질간질하다.

2. 기상시간
내가 아무리 회사를 십수년 다녔다고 해도 아침에 저절로 눈이 떠지는 현상은 최근에야 이르러서다.
전에는 6시에 일어나서 복닥거리면서 출근 준비하는 네꼬씨를 보고도 졸려서 인사를 못해줬는데
요즘은 그때 나도 눈이 떠져서 다시 자는데 애를 먹거나, 아예 그때부터 나도 깨서 하루를 보내게 되었다.
옛날에 할머니댁에 가면 할머니는 왜/어떻게 저렇게 새벽부터 바시락 거리시면서 일을 하시나...했더니....
그냥 눈이 떠지는거였어
하.하.하.

3. 뻣뻣한몸
원래도 유연성이 좋은 편은 아니지만, 이건 좀 다르다
몸을 쭈구렸다가 일어나려고 하면 뭔가 한번에 쭉 펴지는게 아니고 일부러 한참 동안 물에 적셔서 쥐고 있던 스펀지처럼
한번에 펴지는게 아니라 서서히 어, 엌, 으, 엇 이러면서 펴지는 느낌이다.
진짜 저 느낌이다. ㅠㅠ

4. 아이고(추임새)
자리에서 앉았다가 일어나거나, 일어났다가 앉을때
꼭 아이고는 아니더라도 추임새가 들어간다......
쓰고나니 나 무슨 '할머니가 되어가는 법'에 대한 간증같다.
물론 예전에도 자꾸 혼잣말을 많이 한다는 얘길 들었지만, 이건 혼잣말이 아니고 나만의 추임새랄까
몸이 안따르니 자꾸 곡 소리나는 추임새만 늘어감

5. 시각
확실히 예전의 나와 지금의 나는 사고의 구조가 달라진 것 같다.
예전에는 뭘 보든 그대로 받아들이고, 냄비처럼 달아올랐다가 금새 꺼지곤 했지만
지금은 새로운 사안에 대해서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뒤척여보게 된다.
이게 사실인지, 의도한 바가 있어서 표현이 이렇게 된건지, 상대의 입장이라면 다르게 해석될 여지가 있는지,
젊은 혈기에 의한 건지, 실제 이 값어치를 가지는지 등등...
꼰대화 되어 가고 있는 것 같긴 하지만, 실제로 저런 면을 짚어봐야하는 일들이 세상에는 많다는 걸 배워서 말이지.

6. 관심사
시각이랑 비슷하지만 이건 나잇대 별로 달라지는 관심사는 어쩔 수 없다는 부분이다.
20대에 정말 좋아 미쳐버릴 것 같은 음악도, 영화도, 문화 생활도 갈수록 열정은 사그라들고 그랬었지 하는 흔적만 남은듯.
지금 당장 애 키우고 회사 다니고 대출 계산해서 갚고 이사 가는거 신경 쓰고 이러기도 바빠 죽겠어서
새로운 문화 생활에 열정을 쏟을 만한 에너지가 남아나질 않는다.
20대 여러분, 나도 옛날엔 그랬답니다.
그러나 지금은 언니가 노후 걱정을 해야할 때인 것 같아요...
ㅜㅜ 흑

- 새벽 5시에 눈이 떠져서 일년여 만에 휴면된 계정을 살려가며 이 흔적을 더 늙기 전에 남겨야겠다고 다짐한 언니/누나가 씀-

회사원 엄마 vs 워킹맘

학교에 보낸 얘기를 쓰는 카테고리 이름을 '회사원 엄마'로 시작한 이유를 그냥 남겨두고 싶어서 끄적인다.보통은 워킹맘이라고 많이 쓴다. 이글루스에서 학교 보내기 포스팅(http://gsalon.egloos.com/3169270) 을 줌(zum) 메인에 걸어준다고 했을때도 편집하는 쪽에서 타이틀을 '워킹맘'이라고 바꿔서 걸어주셨다.하지만... » 내용보기

첫 여름 방학

복직을 하고는 회사일에 적응하랴 어린이 스케줄 챙기랴 정신이 없어서 아무 것도 정리하지를 못했다.여름 방학 중반이 된 지금에야 정신이 들어서 처음으로 맞이한 여름 방학을 어떻게 때우고(!) 있는지 적어보려고 한다.복직을 하기 전에 오후 시터를 구하고, 어린이와 적응도 시키고 출근을 했더니 집안이 오히려 평화로웠다.그간은 퇴근하고 내가 ... » 내용보기

출근 열흘 전

내 이럴줄 알았다.3개월이 이렇게 금방 지나갈 줄 알긴 알았다.그래도 정말 빠르다 싶다.그리고 이 3개월이 그 어느 3개월보다 다양하고 새로운 일들이 많이 일어났다.감히 새로 이직을 하거나, 대학에 처음 들어간 것 만큼 새로웠다고 말할 수 있다.초등학생의 학부모가 된다는 것.막연히 두려워하기는 했지만, 정말 기대한 만큼 어렵고 힘든일이란 것을 실감한 3... » 내용보기

등하원 시터 구하기 완료

평화로운 4월, 등하원 시터 구하기 중지난주까지 등하원 시터 면접을 잡아놓고 몇 분 만난 후 함께 일하시자는 통보까지 끝냈다.얼마나 홀가분한지 모르겠다.처음에는 이만한 조건이면 괜찮겠지 (일 4시간 시간당 만원) 했으나 시터넷에 구인 광고를 올리고 나서도 한참 동안 별 연락이 오지 않아서 너무 걱정이 됐다.그래서 다시 시간대를 약간 조정해서 7시반에 일... » 내용보기